대학소식

[보도자료]특허청-POSTECH, 차세대 영재기업인 교육원 설치

2010-01-261,936

오리엔테이션에서는 그룹이력서 작성, 자기학습계획 수립 등 잠재된 기업가적 자질 일깨워

특허청(청장 고정식)은 POSTECH과 협력하여 차세대 지식재산(IP, Intellectual Property) 기반 영재기업인을 육성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

차세대 IP-기반 영재기업인은 MS의 빌 게이츠, 구글(Google)을 공동창업한 세르게이 브린과 래리 페이지와 같이 지식재산을 기반으로 미래 신성장산업을 창출할 창의적인 인재를 일컫는다.

특허청은 이를 위해 지난 9월 POSTECH에 차세대 영재기업인 교육원을 설치하였으며, POSTECH 교육원 개소식이 1월 27일 POSTECH에서 개최된다. 개소식은 고정식 특허청장, 정윤하 POSTECH 연구부총장, 김광수 POSTECH 교육원장(산업경영공학과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교육원 설립경과 보고, 특허청장의 축사, 현판식의 순으로 진행된다.

개소식에 이어, 작년 12월 최종적으로 선발한 181명*의 차세대 영재기업인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이 진행된다. POSTECH 교육원은 1월 27일부터 29일까지 2박3일간 진행된다. 

오리엔테이션에서는 학생들이 1년 동안 각 교육원에서 배우게 될 교육과정 소개와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학생들은 그룹 이력서를 작성함으로써 자신 뿐 아니라 다른 학생이 지니고 있는 숨겨진 능력을 발견하고 서로 다른 능력의 중요성을 배운다. 이를 통해 서로 다른 동료와의 협력, 커뮤니케이션 능력 등 향후 기업인으로써 지녀야 할 역량의 중요성을 체험하게 된다. 또한, 학생들은 자신이 1년간 받고 싶은 교육에 대한 요구사항을 벽면에 준비된 종이 위에 자유롭게 제시함으로써 ‘자기학습계획’을 짜는 시간을 가진다. 학생 자신이 직접 디자인한 교육내용도 반영하여 연간 교육과정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학생들은 학기 중 온․오프라인 연계 교육과 방학 중 집중적인 캠프를 통해 창의적 문제해결력, 기업가 정신, 융합적 사고능력 등 미래를 이끌어가는 기업인으로서 갖추어야 할 역량을 배양하게 될 것이다. 특허청과 POSTECH은 1:1 기업인 멘토링, 국내․외 기업체 인턴십 등 미래의 기업인으로써 현장 실무 능력을 배양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더불어 제공할 계획이다.